배우 고두심이 故 김주혁을 애도했습니다.

고두심은 지난달 31일 영화 '채비'(감독 조영준) 개봉 전 인터뷰를 했습니다. 인터뷰 사진 촬영을 먼저 시작했습니다.

이어 고두심은 취재진을 만났습니다. "쫌 전에 인터뷰 사진 마지막 컷을 찍고 나서 저도 모르게 한 말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두심은 "'주혁아, 너는 갔는데 내가 이렇게 사진 찍는다고 웃고 있구나'라고 되뇌었다. 이게 인생일까"고 전했죠. 그 순간 고두심의 눈에는 눈물이 고였습니다.

덤덤히 말을 이었습니다. 고두심은 "더 크게 될 수 인재였는데 너무 빨리 갔다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너무나 크다"라 전했습니다.

김주혁과의 과거도 회상했는데요. "아들과 엄마로 호흡을 맞춰서 늘 남다르게 생각했다. 피는 안 섞였지만 알게 모르게 정이 가는 친구였다"라 덧붙였죠.

마지막으로 고두심은 '더서울어워즈' 수상 당시 김주혁을 떠올렸습니다. 당시 김주혁은 자신이 받은 남우조연상이 하늘에 계신 부모님이 주는 상 같다고 표현했는데요.

"간단한 수상소감인데 기분이 아주 묘했어요. 뭔가 따뜻하게 겨울옷을 입혀주고 싶은 마음이었달까요.

그런데 며칠 만에 이런 비보를 들으니,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 그동안 조금 더 잘 해줄걸. 우리는 너무 빨리 좋은 배우를 잃었습니다" (고두심)

한편 고두심은 지난 2002년 SBS-TV '흐르는 강물처럼', MBC-TV '구암 허준'에서 모자로 호흡을 맞춘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SBS, 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