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티파니가 광복절 SNS 논란을 사과했습니다.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편지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티파니는 "소중하고 뜻깊은 날에 저의 실수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제 자신이 많이 부끄럽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스타의 책임감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대중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는 점을 통감했는데요.

티파니는 "앞으로는 제가 한 행동이나 글들이 많은 분들께 보여지고 있음을 명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러한 일이 없도록 항상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티파니는 "다시 한번 저의 부족함으로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습니다.

한편 티파니는 광복절 전날 게재한 SNS 포스팅 때문에,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일본에서 열린 SM타운 콘서트 뒷풀이 사진을 올렸는데요. 일장기 이모티콘을 덧붙여 비난을 받았습니다.

또 다른 SNS인 스냅챗도 문제가 됐습니다. 전범기가 들어간 스티커를 사용했는데요.

티파니가 사용한 스티커는 '위치기반 스티커'. SNS가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해 자동으로 관련 스티커를 붙입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국의 유명 걸그룹 멤버인데 경솔했다", "광복절 전날인데 정말 큰 실수"라며 비난했습니다.

<사진출처=티파니 SNS, 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