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의 유명 수영선수가 휴양지에서 바다에 빠진 관광객을 구했습니다. 훈훈한 사연으로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는데요.

영국 ‘BBC’는 지난 8일(현지 시각) “이탈리아의 수영스타 필리포 마니니(37)가 전날 사르데냐섬의 칼라 신지아스 해변에서 물에 빠진 관광객을 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안드레아 베네데토(45)는 이탈리아 사르디니아 해안을 찾았습니다. 베네데토는 차가운 물 속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는 팔다리를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몸이 경직됐기 때문. 이때, 근처에 있던 한 남성이 곧바로 그를 구하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는 바로 이탈리아의 수영스타 필리포 마니니였습니다. 그는 여자친구와 함께 해변에서 일광욕을 즐기고 있었는데요.

바다에 빠진 베네데토를 보고 망설임 없이 순식간에 바다로 뛰어든 것. 그는 구명보트보다 먼저 도착해 남성을 구했습니다.

마니니는 구명보트가 오기 전까지 베네데토가 호흡할 수 있도록 머리를 물 밖으로 들어 올렸습니다.

마니니는 “그에게 다가갔을 때, 그는 말을 하지 못할 정도로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며 “그런 상황에서 그를 구조하는 일이 쉽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난 그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편 마니니는 지난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800m 자유형 릴레이 동메달, 2005년과 2007년 세계선수권에서 남자 100m 자유형 금메달을 땄습니다. 지난 2017년 은퇴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