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디자이너 제시카가 악플에 칼을 빼들었습니다. 심각한 수준의 댓글을 단 네티즌 2명을 고소했습니다.

29일 '코리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제시카는 지난 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해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사이버상 명예훼손 및 모욕 피해를 입었다는 입장입니다.

이 네티즌들은 상습 악플러로 알려집니다. 특히 지난 5월에는 제시카의 사진 기사에 성적인 비하 댓글을 달았습니다. 외모에 대한 비난도 일삼았습니다.

제시카 측은 "이들은 오래 전부터 악성 댓글을 달아온 네티즌들"이라며 "모욕 정도가 지나쳐 강경 대응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강남서 관계자는 "제시카는 고소 당일(19일)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며 "향후 2개 ID의 신원을 특정, 이 네티즌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