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박찬욱 감독 신작 '아가씨'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하정우, 김민희, 조진웅, 김태리 등이 4인 4색 개성을 드러냈다.

하정우는 1930년대 사기꾼 백작에 빙의했다. 번듯한 수트에 올백 헤어를 소화했다. 시크한 표정으로 알 수 없는 신비감을 더했다.

김민희는 고고한 귀족 아가씨로 변신했다. 초록색 고풍스런 드레스를 입고, 럭셔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경계심 어린 눈빛은 캐릭터의 성격을 짐작케 했다.

조진웅의 비주얼도 인상적이었다. 그는 아가씨의 후견인인 이모부 역을 맡아, 노인 분장을 선보였다. 성성한 백발과 취한 듯 시뻘건 얼굴이 잘 어울렸다.

신인 김태리의 포스도 만만치 않았다. 수수한 하녀복에도 불구,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도전적인 표정으로 비밀을 감춘 하녀를 표현했다.

'아가씨'는 영국소설 '핑거 스미스'를 원작으로 한 영화.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은 귀족 아가씨와, 그 재산을 노리는 백작의 이야기를 그렸다. 내년 여름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