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 인천공항=정영우기자] 강동원이 일본에서 진행된 해외 스케줄을 마치고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강동원은 이날 수수한 패션으로 입국장에 들어섰다. 우월한 비율과 조각같은 비주얼도 돋보였다.

"캐리어를 끌어도"

화보의 한장면

"이 느낌, 꾸안꾸"

심플한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