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SBS-TV '펜트하우스'가 2020년 하반기 월화극 편성을 확정했다. '펜트하우스'는 '막장 대모' 김순옥 작가가 집필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집값 1번지이자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는다.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된 여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지아가 펜트하우스의 퀸 '심수련' 역을 소화한다. 수련은 태어나서 한 번도 가난해 본 적 없는, 우아하고 고상하고 기품 있는 여자다. 비밀스런 사연을 지녔다. 

김소연은 완벽한 프리마돈나 '천서진'으로 컴백한다. 서진은 타고난 금수저로, 화려함과 도도함의 결정체. 김소연은 비뚤어진 욕망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유진이 상류사회 입성을 위해 질주하는 '오윤희' 역으로 등장한다. 윤희는 태어나서 한 번도 부유해 본 적이 없다. 오로지 자식의 성공을 위해 고군분투한다.

엄기준은 부동산의 귀재 '주단태'로, 이지아와 부부 호흡을 맞춘다. 신은경은 이중생활을 하는 졸부 '강마리'로 열연한다. 

봉태규는 재벌가 외아들이자 로펌 변호사 '이규진' 캐릭터를 담당한다. 극강의 마마보이로 활약할 예정이다. 

SBS는 '펜트하우스'를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고 있다. 그도 그럴 게, 김순옥 작가다. 김 작가는 중독성 넘치는 막장 전개로 시청률을 보증한다.  

여기에 주동민PD가 합류했다. 주PD는 '리턴'과 '황후의 품격'에서 파격적인 연출을 선보인 바 있다. 두 사람은 '황후의 품격' 이후 다시 만났다.  

스토리에도 기대를 걸었다. 한국 사회 최고의 화두인 부동산과 교육을 다룬다는 것. 제작진은 "그 어느 때보다 중독성 넘치는 강렬한 스토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방극장을 대한민국 사회적 화두의 장으로 변모시킬 것"이라며 "역대급 드라마의 탄생을 지켜봐달라"고 자신했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 방송으로 확정됐다. 2020년 하반기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각 소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