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예리가 태연에게 역대급 애교를 부렸습니다.

29일 태연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진행했습니다. 이때 예리가 참여해 댓글을 남긴 것인데요.

예리는 태연을 향해 “언니. 언니. 태욘온니”라며 “나 예림이”라고 자신의 본명을 밝혔는데요.

최근 유행하고 있는 일명 ‘급식체’를 썼습니다. 예리는 “오졌따리. 기욤. 알라뷰 언니”라며 사랑스러운 멘트를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