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리암 갤러거가 내한 심정을 전했습니다. 앞서 일부 팬들의 무질서한 행동으로 얼굴을 찌푸린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공연 관계자는 "이후 확인해본 결과, 리암 갤러거는 예상보다 많은 팬들이 나와있어 기분좋게 놀란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공식적으로 알린 일정이 아니었기에 많은 팬에 놀랐을 뿐, 기분이 나쁜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리암 갤러거는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오는 22일 '리브 포에버 롱' 콘서트를 위해서였죠.

현장에서는 팬들과 인사하고, 사인을 했다는 후문인데요. "현재 뜨거운 환영에 기분좋게 호텔에서 휴식 중"이라고 합니다.

리암 갤러거는 앞서 지나치게 많은 팬들로 이동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호원의 통제도 어려운 상황까지 이르렀는데요.

당시 안전 펜스가 무너졌다고 합니다. 리암 갤러거는 팬들의 안전을 걱정해 소리지른 것으로 전해집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