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조정석이 연인 거미에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그는 31일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진행된 '2016 SAF SBS 연기대상'에서 10대 스타상을 받았는데요.

먼저 수상 소감을 밝했습니다. "너무 기분이 좋다. 같이 후보였던 정상훈, 배혜선과 같이 받는 느낌이고 싶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함께 '질투의 화신'에서 호흡을 맞췄던 공효진에 감사함도 전했습니다. "이 자리에 부득이하게 참석 못한 공효진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MC 전현무는 조정석의 연인 거미에 대해 물었는데요. "그 분도 방송을 보고 있을까요? 나중에 녹화 방송 보도록 한 마디 해주세요"라며 질문했습니다.

조정석은 애정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내가 알기론 지금 환희와 콘서트 중인걸로 알고 있다"라며 거미의 현재 상황을 알렸는데요.

이어 "고맙다는 이야기 전하고 싶다. 힘들 때 위로가 되고, 격려도 해주고. 그리고 그 누구보다 '질투의 화신'을 좋아했던 애청자였다. 많이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조정석의 사랑이 넘치는 수상소감, 영상으로 보실까요?

<영상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