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에일리가 다이어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사람들의 반응이 혼란스럽다는데요.

에일리는 6일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김필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에일리의 몸매에 대해 칭찬했습니다. "다이어트는 그만해라. 지금이 예쁘다"라고 말했죠.

그러자 에일리는 복잡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어찌해야 할 지 모르겠다. 내가 살을 뺄 땐 사람들이 찌라고 하고, 다시 찌우면 빼라고 한다"고 말했죠.

이에 최화정이 해결책을 내놨습니다. "말랐을 때보다 2kg만 더 찌면 정말 예쁠 것 같다"라고 말했죠. 에일리는 "얼마 안 남았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 DB>

# ‘삼국블레이드’ 사전등록하고 아이폰7, 플스 4 받아가세요.

https://goo.gl/NlTm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