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한선화가 '시크릿'을 떠나며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계약 종료 사실이 보도된 직후, 그동안의 소회를 전했다.

한선화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느 때와 다른, 조심스런 마음으로 '시크릿타임' 여러분께 인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우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선화는 "7년이란 시간 동안 시크릿의 한 멤버로서, 말로 다할 수 없는 큰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시크릿' 활동 종료 사실도 알렸다. 한선화는 "어려운 선택을 한 만큼 아쉽기도 하고, 서운하기도 하다"면서도 "그동안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전했다.

향후 연기자로서 활동 각오도 다졌다. 한선화는 "지금까지 쏟아온 열정을, 이젠 앞으로의 날들을 위해 쏟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선화는 "그동안 함께 해주신 'TS엔터테인먼트' 가족 분들, 멤버들,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재차 인사했다.

한선화는 다음 달 13일 부로 'TS'와의 전속 계약이 만료된다. 향후 연기자로 독자 노선을 걸을 예정이다.

시크릿은 3인 체제로 전환된다. 이미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는 재계약을 완료한 상태. 추가 멤버 영입 없이 활동을 잇는다.

<다음은 한선화가 SNS에 남긴 글 전문>

항상 감사한 시크릿타임 팬 여러분들과 응원해주고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께.. 안녕하세요 한선화입니다. 여느 때와 다른, 조심스런 마음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드립니다.

먼저 7년이란 시간동안 시크릿의 한 멤버로서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큰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여러분들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어 많이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

지난날들을 다시 돌아보면 아무것도 모를 때에 혼자서는 할 수 없었던 대단한 일들을 함께 해내며 생각지도 못할 만큼의 사랑과 관심을 받았던 것 같아요.

어려운 선택을 한 만큼 아쉽기도 하고 서운하기도하지만.. 그동안의 추억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지금까지 쏟아온 열정을 이젠 앞으로의 날들을 위해 쏟아보려고 합니다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부족함과 미숙함도 많이 보이겠지만 언제 어디서든 여러분들 응원에 보답하며 묵묵히 열심히 하는 한사람이 되겠습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신 ts가족분들 멤버들 팬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사진=한선화 인스타그램·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