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한류스타' 송승헌(38)이 대륙 스캔들의 주인공이 됐다. 상대는 중국의 여신으로 통하는 유역비(27).

중국의 한 연예매체는 5일 "유역비와 송승헌이 사랑에 빠졌다"면서 "영화를 촬영하며 인연을 맺었고 현재 열애중"이라고 보도했다.

데이트로 보이는 사진도 공개했다. "두 사람은 같은 차를 타고 유역비의 별장에 갔다"면서 "송승헌은 다음날 이 별장에서 유역비의 부모를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의 관계가 상당히 진전된 것으로 추측했다. "유역비 어머니와 외가 식구가 올 정도로 가까운 사이"라며 "이미 몇 차례 만남을 가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송승헌의 소속사는 둘의 관계에 대해서 선을 그었다. 이날 '디스패치'에 "프로모션 때의 일이다. 이재한 감독 등 영화 관계자들이 다 모였다"고 말했다.

한편 송승헌과 유역비는 영화 '제3의 사랑'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재한 감독의 중국 진출작으로 다음 달 전역에서 개봉된다.

송승헌은 현재 한국과 중국에서 활동 중이다. 중국에서는 영화 '대폭격'의 주연을 맡았다. 한국에서는 오는 13일 영화 '미쓰와이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출처='전민성탐'>

▲ 영화 '제3의 사랑' 프로모션

▲ 송승헌의 차량

▲ 유역비 동승

▲ 유역비 별장으로 이동

▲ 다음 날 유역비 가족과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