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한류스타' 김현중(28)이 진짜 사나이가 된다. 오는 12일 입소 날짜를 확정, 국방의 의무를 다할 예정이다.

김현중이 5월 12일 오후 2시 경기도 고양시 육군 30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한다.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뒤 자대 배치를 받는다.

김현중은 최근 몇 차례 입영을 연기했다. 지난 해에는 해외 공연을 이유로, 올해는 개인사정 때문에 입대를 미루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가사정리'의 사유로 입영 연기서를 냈다. 전 여자친구의 임신으로 신변 정리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였다.

김현중은 군 복무 중에 아버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 여친인 A씨는 임신 6개월째. 오는 9월 김현중의 아이를 출산할 예정이다.

김현중은 입대일을 기다리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한 측근은 "최근 지인들과 제주도로 힐링여행을 다녀왔다"면서 "조용히 입영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김현중은 앞으로 1년 9개월간 현역 육군으로 복무하게 된다. 별다른 문제가 없는 한, 2017년 2월 11일 만기 전역한다.

한편 김현중은 지난 해 8월 A씨를 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상해 및 폭행치상 혐의가 인정돼 벌금 500만 원에 약식 기소됐다.

A씨와는 지난 해 연말 재결합했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서로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는 것. 이 과정에서 A씨는 김현중의 아이를 임신했다.

그러나 순탄치 않았다. 또 다른 여자 문제로 갈등이 야기됐다. 양 측은 임신을 확인하는 과정에서도 마찰을 겪었다.

현재 둘은 또 다시 '사랑과 전쟁' 중이다. A씨는 정신적 상처 등을 이유로 10억 원대의 손배소를 제기했다. 김현중도 변호사를 선임, 팽팽하게 맞섰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