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아이유 측, 암표 누명 팬에 사과

[Dispatch=김지호기자] "이른 시일 내 원만히 합의 및 해결하겠다" (아이유 측)

가수 아이유 콘서트를 가려던 팬 A씨가 부정 거래 누명을 썼다. 입장을 소명했으나, 콘서트장에서 입장을 거부당했다. 환불 역시 이뤄지지 않았으며, 팬클럽도 영구제명됐다.

팬 A씨는 블로그를 통해 해당 사건의 진행 과정을 올렸다. 관련 포스팅들이 논란이 되자, 아이유 측은 3일 장문의 입장문으로 해명에 나섰다. 

이담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A씨의 친구가 올린 X(구 트위터) 글이 제보로 들어왔다. "친구 아이유 콘서트 용병해줬는데 좋은 자리 잡아서 뿌듯하다"는 내용이었다.

소속사 측은 "용병이란, 개인 사정으로 본인 대신 티켓팅에 참여할 사람을 지칭한다"며 "대리 티켓팅 의심으로 분류되는 키워드"라고 설명했다. 

아이유 측은 멜론티켓을 통해, 예매자 본인이 직접 예매 후 관람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A씨에게 소명을 요구하는 메일을 보내게 된 이유다.

A씨는 소속사 측으로 2차례 소명 메일을 보냈다. 다만, 1차 소명 당시 "직접 티켓팅했다"며 "당시 너무 흥분해, 친구가 대리 입금을 해줬다"고 알렸다.

이담 측은 A씨를 소명 해제한 후, 현장에서 추가 판단하는 것으로 결론내렸다. 그러나 현장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소속사 측은 "대리 티켓 여부를 묻자, 팬 분(A씨)이 '친구가 대리로 잡아준 것이 맞다'고 2~3차례 시인했다"며 입장을 막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짚었다.

A씨는 환불도 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소속사 측은 "공연 당일에는 환불이 안 된다"면서도 "이후 팬 분의 문의를 받고, 전액 환불을 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A씨가 "티켓 수령 불가에 대한 정확한 사유를 알기 전까지, 환불해줄 것을 중지해달라"고 요청해 왔다는 것. 

A씨의 취소 표는 재사용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현장에서 다시 판매되지 않았다"며 "당사 임직원 및 현장 관계자 누구도 지인에게 양도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암행어사 제도는 부정 거래를 방지하고자 도입한 것"이라며 "이번 일로 인해 무거운 책임감 느끼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A씨에게는 "응대 과정부터 이번 공지까지 불쾌함 끼쳤다면,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한다"며 "이른 시일 내 원만히 합의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A씨는 한국소비자원에 이 사건을 접수한 상태다. 소속사 측은 "이 건 역시 최선을 다해 성실히 임하겠다"며 "모든 팬 분들께 송구의 말씀 함께 올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디스패치DB>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공항이 런웨이"…해린, 인형의 걸음
2024.04.14
[현장포토]
"예쁨 한도초과"…해린, 남심 스틸러
2024.04.14
[현장포토]
"클로즈업 부른다"…·해린, 러블리 소녀
2024.04.14
[현장포토]
"시선이 멈춘다"…JD1, 공항의 힙스터
2024.04.14
[현장포토]
"눈빛으로 플러팅"…윤, 심쿵 눈맞춤
2024.04.14
[현장포토]
"바라보면 힐링"…세은, 기분좋은 미소
2024.04.14
more photos
VIDEOS
02:25
제이크·성훈(엔하이픈), "바라보면, 에너지 UP!" l JAKE·SUNGHOON(ENHYPEN), "If you look at them, energy up!" [공항]
2024.04.14 오후 07:45
02:49
차은우(아스트로), "인천국제공항 입국" l CHA EUNWOO(ASTRO), "ICN INT Airport Arrival" [공항]
2024.04.14 오후 06:27
03:19
해린(뉴진스), "매일이 리즈, 러블리 아기 냥이" l HAERIN(NewJeans), "Everyday is legendary, Lovely baby cat" [공항]
2024.04.14 오후 05:58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