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강하늘, ‘커튼콜’ 캐릭터 키워드…“참신함, 최대장점, 그리고?”

[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강하늘이 무명의 연극배우로 변신한다. 

KBS-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극본 조성걸, 연출 윤상호, 이하 ‘커튼콜’) 측이 29일 강하늘의 캐릭터 키워드를 공개했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가 주인공. 그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강하늘이 ‘유재헌’ 역을 맡았다. 재헌은 시한부 할머니를 위해 연기하는 무명 배우다. 열악한 성장 환경 속에서도 자기애와 자신감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강하늘은 유재헌을 3가지 단어로 소개했다. ‘참신함’, ‘또 다른 우주’, 그리고 ‘최대 장점’이다. “누군가를 위해 어떠한 인물을 연기해야 한다는 상황이 참신하게 다가왔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내가 저런 상황에 처한다면 누군가를 위해 연기를 하는 일에 관심을 느꼈을 것”이라며 캐릭터에 깊게 공감했다.

강하늘은 “재헌은 누구의 삶을 대신 산다는 게 얼마나 다른 큰 우주를 느껴야 하는 것인지 깨닫는다”며 “누군가를 위해 연기했지만, 결국 자신을 위한 일임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자신의 강점에 대해서도 답했다. 강하늘은 “큰 매력이 없다는 게 가장 좋은 장점”이라며 “이런 장점 덕분에 시청자분들이 편안하게 보실 수 있는 것 같다”고 겸손을 드러냈다. 

역할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 그는 “어떻게 하면 강하늘보다 유재헌으로 보일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촬영하는 중이다. 압도적인 싱크로율로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드라마의 강점은 대본이다. 강하늘은 “‘커튼콜’은 대본 자체가 따뜻하다. 계속 읽게 만드는 상황들이 정말 끊임없이 나온다”며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달이 뜨는 강’,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의 윤상호 PD가 연출을 맡았다. 조성걸 작가가 집필을 담당한다. 조 작가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썼다. 

‘커튼콜’은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빅토리콘텐트>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믿고보는 조합"...조정석·유재명, 기대되는 투샷
2024.07.22
[현장포토]
"故 이선균 생각에"...조정석, 붉어진 눈시울
2024.07.22
[현장포토]
"미소에 심쿵해"...조정석, 설레는 눈맞춤
2024.07.22
[현장포토]
"카리스마 美쳤다"…도영, 강렬한 눈빛
2024.07.21
[현장포토]
"핑크도 잘 어울려"…정우, 로맨틱 댄디가이
2024.07.21
[현장포토]
"훈남, 그 자체"…마크, 해맑은 소년
2024.07.21
more photos
VIDEOS
03:30
김지원, '퀸지원님의 저메추는 더우니깐 냉모밀이요~"l KIM JIWON, "Queen's dinner recommendation:cold buckwheat noodles"[공항]
2024.07.20 오후 03:15
40:00
[LIVE] 김지원, "'BE MY ONE' 아시아 투어 출국" l KIM JIWON, "Departing for 'BE MY ONE' ASIA TOUR" [공항]
2024.07.20 오후 03:08
02:26
김유정, "청청패션 완벽 소화, 스타일리시해" l KIM YOUJUNG, "Denim fashion is perfect. Stylish" [공항]
2024.07.20 오후 02:05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