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강하늘, ‘커튼콜’ 캐릭터 키워드…“참신함, 최대장점, 그리고?”

[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강하늘이 무명의 연극배우로 변신한다. 

KBS-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극본 조성걸, 연출 윤상호, 이하 ‘커튼콜’) 측이 29일 강하늘의 캐릭터 키워드를 공개했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가 주인공. 그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강하늘이 ‘유재헌’ 역을 맡았다. 재헌은 시한부 할머니를 위해 연기하는 무명 배우다. 열악한 성장 환경 속에서도 자기애와 자신감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강하늘은 유재헌을 3가지 단어로 소개했다. ‘참신함’, ‘또 다른 우주’, 그리고 ‘최대 장점’이다. “누군가를 위해 어떠한 인물을 연기해야 한다는 상황이 참신하게 다가왔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내가 저런 상황에 처한다면 누군가를 위해 연기를 하는 일에 관심을 느꼈을 것”이라며 캐릭터에 깊게 공감했다.

강하늘은 “재헌은 누구의 삶을 대신 산다는 게 얼마나 다른 큰 우주를 느껴야 하는 것인지 깨닫는다”며 “누군가를 위해 연기했지만, 결국 자신을 위한 일임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자신의 강점에 대해서도 답했다. 강하늘은 “큰 매력이 없다는 게 가장 좋은 장점”이라며 “이런 장점 덕분에 시청자분들이 편안하게 보실 수 있는 것 같다”고 겸손을 드러냈다. 

역할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 그는 “어떻게 하면 강하늘보다 유재헌으로 보일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촬영하는 중이다. 압도적인 싱크로율로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드라마의 강점은 대본이다. 강하늘은 “‘커튼콜’은 대본 자체가 따뜻하다. 계속 읽게 만드는 상황들이 정말 끊임없이 나온다”며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달이 뜨는 강’,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의 윤상호 PD가 연출을 맡았다. 조성걸 작가가 집필을 담당한다. 조 작가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썼다. 

‘커튼콜’은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빅토리콘텐트>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이 구역, 힙스터"...현진, 아이돌 패션리더
2023.01.28
[현장포토]
"포스는 못 숨기지"...창빈, 완전무장 입국
2023.01.28
[현장포토]
"손만 봐도 잘생김"...방찬, 시크 비주얼
2023.01.28
[현장포토]
"추운건 싫어요"...한, 눈만 내민 한파룩
2023.01.28
[현장포토]
"오늘은 안돼요"...지드래곤, 수줍은 팬서비스
2023.01.27
[현장포토]
"보이지 않아"...지드래곤, 완벽 민낯 사수
2023.01.27
more photos
VIDEOS
03:33
지드래곤(빅뱅), "꽁꽁 가려도, 지디" l GD(BIGBANG), "Even if he covers it up, GD" [공항]
2023.01.27 오후 06:19
02:33
슈가(방탄소년단), "가려도, 월클 비주얼" l SUGA(BTS), "Even if he covers his face, it's the world-class visual" [공항]
2023.01.27 오후 06:07
05:41
엔시티드림, "캔디처럼 달달하게 출국" l NCT DREAM, "Departing sweetly like candy" [공항]
2023.01.27 오후 03:5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