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한국을 찾는다.

소니 픽쳐스 측은 5일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오는 19일 영화 '불릿 트레인' 홍보 차 내한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브래드 피트는 이미 한국 팬들과 교감한 바 있다. 지난 2011년 '머니볼'로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 등으로 내한했다.

이번 방문은 무려 8년 만의 4번째 공식 내한이다. 오랜 시간 기다려 온 한국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첫 번째 공식 내한이다. 그는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테넷’, ‘킹스맨’ 등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친숙한 배우다.

관계자는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팬들과 직접 만나는 레드펫 행사를 비롯해 다양한 국내 프로모션을 소화할 예정이다”고 알렸다.

'불릿 트레인'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 럭키가이 '레이디 버그'와 고스펙 킬러들의 전쟁을 그린다.

브래드 피트가 레이디 버그 역을 맡았다. 조이 킹, 애런 테일러 존슨,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배드 버니 등과 강렬한 액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데드풀2', '분노의 질주: 홉스&쇼', '존 윅'의 데이빗 레이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4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제공=소니 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