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윤여정, 美 아카데미 시상자…재치와 센스 빛났다"

배우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의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재치 있는 멘트로 할리우드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청각 장애를 겪는 배우에 대한 배려도 돋보였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윤여정은 이번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윤여정은 블랙 롱드레스에 검은 구두를 신고 등장했다. 왼쪽 어깨 부분에 달린 파란 리본이 눈길을 끌었다. ‘#With Refugees’(난민과 함께)라는 문구가 담겨 있었다.

재치있는 입담이 인상적이었다. 그는 영어로 "사실, 지난해 (아카데미가) 제 이름을 제대로 발음 못 한 것에 대해 한 소리를 했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에 후보자님들의 이름을 보니까, 이름 발음이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며 "미리 제 발음 실수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수상은 '미나리'는 아니다. 트로이 코처"라고 외쳤다. 트로이 코처는 청각장애를 가진 배우다. 영화 '코다'로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윤여정은 수화로 트로이 코처를 호명했다. 트로이 코처가 무대에 오르자, 깊은 포옹을 나눴다. 코처가 수어로 수상 소감을 하자, 윤여정은 트로피를 들어주며 배려했다.

한편 윤여정은 2년 연속 오스카 레드카펫을 밟았다. 지난해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한국인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사진출처= 아카데미 시상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