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세븐틴이 일본 내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세븐틴은 14일 일본 레코드 협회에서 일본 스페셜 싱글 ‘아이노치카라’로 2021년 12월 기준 누적 출하량 25만 장 이상을 기록하며 플래티넘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골드 디스크 플래티넘은 누적 출하’량 25만 장 이상의 앨범에 부여된다. ‘아이노치카라’는 발매 직후 적수 없는 1위 행진을 보였다. 발매 첫 달에 출하량 25만 장을 단숨에 넘어섰다.

세븐틴은 “먼저 항상 응원해주시는 캐럿(팬클럽 명)들에게 감사하다. 쉴 틈 없이 달려온 1년 동안 정말 큰 사랑을 받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쉽게도 지난해에는 많은 기쁨을 직접 공유할 수 없었지만 언젠간 찾아올 그 날을 기대하며 더욱 열심히 하는 세븐틴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아이노치카라’는 세븐틴이 캐럿에게 보내는 사랑이 담겨 있다. 겨울처럼 춥고 힘든 상황에서도 우리 모두의 ‘사랑의 힘’이 있다면 따뜻한 봄이 찾아올 것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아이노치카라’는 오리콘 데일리 싱글 랭킹(12월 7일 자)에 1위로 직행하며 6일 연속 정상을 지켰다. 주간 싱글 랭킹과 주간 합산 싱글 랭킹(12월 20일 자)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뿐 아니다. 빌보드 재팬 주간 싱글 세일즈 차트인 톱 싱글 세일즈(12월 15일 자)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현지 차트를 휩쓸며 ‘글로벌 케이팝 강자’의 저력을 톡톡히 입증했다.

세븐틴은 ‘오리콘 연간 랭킹 2021’ 앨범 부문에서 ‘아타카’로 5위, ‘유어 초이스’로 9위에 등극했다. 10위권 내에 2개의 앨범을 올린 유일한 아티스트가 됐다.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