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로스앤젤레스(미국)=송효진·정영우기자] 축제의 현장, 그자체였다. 아미가 플래시몹으로 공연장의 열기를 달궜다.

방탄소년단이 29일(한국시간)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로 2년 만에 팬들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LA 소파이 스타디움에 이름을 새겼다. 이곳은 최대 10만 명이 들어갈 수 있다.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한다.

전 세계 아미가 현장을 찾았다. 방탄소년단은 공연장 안에서, 팬들은 밖에서 특별한 공연을 펼쳤다.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

이날을 위해 댄스팀 ‘소울라’, ‘B.U.K’가 호흡을 맞췄다. 이들은 "오직 BTS를 위해 모였다"고 말했다. 

순식간에 아미들이 몰려 들었다. 구경하는 사람들은 떼창으로 호응했다. 몸을 흔들며 흥을 끌어올렸다. 그들의 축제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계속해서 미국 일정을 달린다. 다음 달 1~2일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를 이어간다.

마지막 일정은 ‘2021 징글볼 투어’(2021 Jingle Ball). 다음 달 3일 에드 시런, 두아 리파, 도자 캣, 릴 나스 엑스, 블랙아이드 피스 등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플래시몹 이벤트

"더 크게 소리쳐"

아미들의 축제

"모두 함께 춤춰요"

어깨가 들썩들썩

"퍼미션 투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