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소지섭이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할 전망이다.

51K 측은 26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소지섭이 ‘닥터 로이어’ 출연을 제안 받은 것은 맞다”며 “제안받은 작품 중 하나다”라고 밝혔다.

‘닥터 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의료소송전문변호사가 된 천재외과의와 그 수술로 하나뿐이었던 가족과 연인을 잃은 의료범죄전담부 검사의 이야기를 다룬다.

두 사람은 부와 권력으로 생명의 순위를 정할 수 있다고 믿는 인간들을 처벌하고 억울한 피해자들을 위로한다. 가슴 따뜻하고 통쾌한 드라마다. 

약 4년여만의 안방극장 컴백이다. 소지섭은 지난 2018년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 출연한 바 있다. ‘닥터 로이어’로 색다른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 

한편 ‘닥터 로이어’는 내년 초 방송 예정이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