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이 겨울 극장가의 포문을 연다. 오는 12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서복'은 감성 드라마를 표방하는 영화다.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과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의 특별한 동행을 그린다. 

'서복' 측은 21일 공유(기헌 역)와 박보검(서복 역)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상반된 상황에 처한 두 남자, 기헌과 서복의 모습을 각각 담아냈다.

공유는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으로 열연했다. 기헌은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았다. 그런 만큼 잔상을 통해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박보검은 죽지 않는 존재 '서복'의 비주얼을 표현했다. 실루엣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한 것. 인류 최초 복제인간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두 포스터의 카피 문구도 대조적이다. 공유의 위에는 "지금을 살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박보검에게는 "영원을 살다"라는 카피가 더해졌다.

'서복'은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감독은 영화 '건축학개론'(2012년)으로 첫사랑 신드롬을 일으킨 바 있다. '서복'은 오는 12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