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홍진 감독, '랑종'으로 복귀…'셔터' 감독과, 샤머니즘 영화 

[Dispatch=김지호기자]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글로벌 프로젝트로 복귀한다. 태국의 천재 감독 반종 피산다나쿤과 샤머니즘 영화를 선보인다. 

영화 제목은 '랑종'(가제)이다. '랑종'은 태국어로 '영매'를 뜻한다. 나홍진 감독이 기획과 제작은 물론 시나리오 원안에 직접 참여했다. 

연출은 반종이 맡았다. 반종 감독은 20대에 데뷔작 '셔터'를 통해 천재 수식어를 얻었다. '셔터'는 태국 호러 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는 작품이다. 

반종 감독은 대중성도 인정받는다. 지난 2014년 영화 '피막'을 선보인 것. '피막'으로 태국에서 첫 천만 관객을 동원했으며, 역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랑종'은 제작 초기부터 큰 이목을 끌고 있다. 프랑스 대표 배급사 '조커스필름'이 현지 배급을 결정했다. '조커스필름'은 '기생충'과 '아가씨'의 배급사다.  

'조커스필름' CEO 마누엘 쉬셰는 "나홍진 감독이 이끄는 '랑종'은 아주 흥미롭고 무서운 영화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종 감독은 태국에서 가장 흥미로운 감독 중 한 명"이라며 "그가 이 이야기를 통해 오싹한 스릴을 전해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랑종'은 올 하반기 크랭크인한다. 오는 2021년 전 세계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

<사진제공=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