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보다 가격에 놀라는 에그슬럿 디저트-

얼마 전, 세간이 떠들썩하게 오픈했던 에그슬럿! 그게 벌써 3주 전 일이에요. 

오픈할 때도 갔던 캔디가 이번에 또 갔어요.

또 샌드위치 먹으러?

댓츠 노~노~

이번에는 디저트 먹으러 왔죠( ⁼̴̤̆◡̶͂⁼̴̤̆ )

에그슬럿에는 디저트가 두 종류 있어요. 

- 쿠키

- 비스킷

깔끔하고 먹기 좋게 종이 포장 된 쿠키!

★솔티드 초콜릿 칩 쿠키★

가격은 3,300원이에요.

요 쿠키의 포인트는 두 가지!

- 가운데에서 존재감 확실한 그레이 솔트

- 아낌없이 이곳저곳 콕콕 박힌 다크 초콜릿

크기를 재봤더니 지름이 무려 11cm!

서브웨이 쿠키도 빅 사이즈로 유명한데 이건 더 크고 두꺼워요.

반을 가를 때 깔끔하게 딱! 나눠지네요. 쫀득한 느낌 ZERO~

맛은 보기만큼 달달한 초콜릿 맛이 강해요. 

가운데 소금이 있는 부분에서는 짠맛이 확~ 정말로 단짠단짠!!

입안에서 부서지는듯한 바삭함이 뽀인트♥

이번 디저트는 비주얼이 심상치 않죠?

크림 도넛 같기도 하고, 생크림 카스테라 같은 느낌도 있어요

어메이징 비주얼의 정체는 바로 ★하우스 메이드 비스킷★

가격은 3,800원이에요. 지름이 6.5cm 정도로 쿠키보다는 작아요. 

주문하면 허니버터소스와 함께 나옵니다. 

반죽이 겹겹이 쌓여있어서 한 겹씩 떼어먹을 수 있어요. 

여기서 잠깐 주의할 점! 

손에 닿을 때마다 기름이 엄청 묻어요ㅠㅠ 잠깐 만지기만 해도 기름 범벅...

역시 석유 생산국에서 와서 다르구나?

비스킷은 미리 반이 갈라져 있어요~ 따뜻하게 데워서 나오는 것도 GOOD!

비스킷만 먹으면 당연히 퍽퍽! 같이 나온 허니버터 소스를 발라줘요~

고소함과 촉촉함 극대화(ㄲ ㅑ)

아웃백 망고스프레드 느낌도 살짝 나지만, 그것보다 더 부드럽고 꼬숩꼬숩!

-캔디의 결론-

쿠키와 비스킷 모두 아주 찐~한 맛이에요. 사이즈도 크고 두툼했어요.

BUT,

가격을 생각하면 쿠키는 서브웨이, 비스킷은 KFC로 가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에그슬럿 눈 감아T_T)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캔디픽: #에그슬럿 #한국에그슬럿 가격: #솔티드초콜릿칩쿠키 3,300원 #하우스메이드비스킷 3,800원 🗣오픈하자마자 먹겠다며 비오는 날, 3시간 줄 섰던 이곳! 에그슬럿이에요! 캔디가 또다시 찾아갔어요. 이번엔 디저트 2종 모두 뿌셔~! 🍪솔티드 초콜릿 칩 쿠키는 다크 초콜릿+그레이솔트 조합으로 극강의 단짠단짠이에요. 🍪하우스 메이드 비스킷은 달콤하고 고소한 허니버터소스와 함께 먹기! 음~ 어메리칸 스멜~ BUT, 가격을 알고 나면 목 막힐 수도 있다는거😜 ✍️박무늬 #에그슬럿쿠키 #에그슬럿1호점 #에그슬럿코리아 #에그슬럿맛집 #에그슬럿메뉴 #쿠키 #디저트 #푸드스타그램 #디스패치 #디스패치캔디 #eggslut #eggslutseoul #cookies #chocolate #chocolatecookies #dessert #instafood #dispatch

디스패치 캔디(canⓓ)(@dispatch_cand)님의 공유 게시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