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제보자' 한서희가 'YG' 전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 및 비아이 관련 사건에 대해 진술하기 위해 23일 오전 서울지방검찰청에 출두했다.

이날 취재진은 한서희에게 양현석의 회유 및 협박이 있었는지 물었다. 한서희는 "맞다. 성실히 조사에 임한 후 말씀드리겠다"며 서둘러 청사 안으로 향했다.

한서희는 비아이와 함께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4~5월 한서희에게 대마초와 LSD를 교부받아 일부를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한서희는 양현석의 보복협박 피해자 겸 공익제보자이기도 하다. 양현석은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 법률위반(보복협박) 혐의 및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양현석은 한서희를 그해 8월 YG 사옥으로 불러냈다. 한서희에 따르면, 그는 "나는 조서를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며 비아이에 대한 진술 번복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서희는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를 통해 "수사과정에서 YG의 외압이 있었다"고 공익제보했다. 경찰은 5개월 간 수사 끝에, 양현석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