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관객을 달성한 좀비 영화 '부산행'. 그 4년 뒤에는 어떤 세계가 펼쳐질까요?

연상호 감독의 신작 '반도' 측이 16일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습니다. 좀비들을 상대로 한 총격전과, 속도감 넘치는 카체이싱이 짜릿한 쾌감을 주는데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영화입니다. 정석(강동원 분)은 4년 전 가까스로 반도를 탈출한 뒤 무기력하게 살아가고 있었죠.

그러다 정석과 생존자들은,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게 됩니다. 어마어마한 돈이 걸린 제안이었죠. 그래서 이들은 재난 직후 모든 것이 멈춰버린 반도로 향합니다. 

예상보다 수월하게 돈가방을 손에 넣은 줄만 알았던 정석 일행. 그런데 한 순간의 실수로 좀비들이 몰려들게 되죠. 좀비들은 정석 일행을 순식간에 포위합니다.

절체절명의 순간, 정석의 앞으로 차 한 대가 나타납니다. 생각지도 못한 생존자의 도움을 받게 된 건데요. 정석은 민정(이정현 분) 가족을 만나게 됩니다.

민정 가족은 '들개'라 불리고 있는데요. 좀비와 또 다른 생존자들인 631부대의 군인들을 피해 끈질기게 살아왔습니다. 

631부대는 본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한 임무를 수행하는 군인들이었죠. 하지만 인간성과 이성을 잃어버린 채, 오직 본능과 야만성만 남았습니다. 이젠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가 된 건데요.

정석과 민정의 가족, 미쳐버린 군인들, 더 위협적으로 변해버린 좀비들. 폐허가 된 땅에서 이들은 어떤 사투를 벌일까요?

한편 '반도'는 다음 달 국내와 해외 주요 국가에서 동 시기 개봉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