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배우 소지섭이 조은정 前 아나운서와 결혼 소감을 전했다.

소지섭은 7일 소속사 '51k'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중에게 인사했다. "제가 오늘로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날 조은정과 혼인 신고를 마쳤다. 법적으로 부부의 연을 맺은 것. "이제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더 책임감 있는 배우 소지섭으로 인사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팬들에겐 "긴 시간 신중히 내린 인생의 중요한 결정"이라며 "그간 저를 오랜 시간 지지하고 믿어주신 것처럼, 앞으로도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마지막으로 "모두가 힘드신 때 결혼 소식을 전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면서도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고, 배우로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노력하겠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지섭 조은정 부부는 화려한 예식을 생략하기로 결정했다. 직계 가족들끼리 모여 조용하고 또 소박하게 식을 치를 계획이다.

대신 '굿네이버스'에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교육 취약 계층 아동을 위해 사용된다. 태블릿PC를 비롯한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다음은 소지섭의 인사 전문>

안녕하세요. 소지섭입니다.

제가 오늘로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4월 7일, 법적인 부부의 연을 맺고 이제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더 책임감 있는 배우 소지섭으로서 인사드리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결혼 소식에 많이 놀라셨을 테지만 나름 긴 시간 신중히 내린 인생의 중요한 결정인 만큼, 그동안 저를 오랜 시간 지지하고 믿어주신 것처럼 앞으로도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모두가 힘드신 때에 전하는 결혼 소식에 마음이 무겁지만,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고, 배우로서도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모두들 건강 유의하시고, 곧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게요.

늘 고맙고 감사합니다.

<사진=디스패치DB, 51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