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교사가 어머니가 암으로 세상을 떠난 후, 홀로 남겨진 다운증후군의 제자를 거둬서 키우고 있습니다. 훈훈한 소식인데요.

미국 ‘CNN’과 영국 ‘메트로’는 은 지난달 20일(현지 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에서 특수교육 교사로 일하고 있는 케리 브레머(52)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그녀는 4년 전, 플로리다에서 전학을 온 다운증후군 소년 제이크 매닝(14)과 인연을 맺었습니다.

브레머 선생은 “처음 봤을 때부터 사랑에 빠졌다”며 “제이크는 특별한 아이다. 똑똑하고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아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이크의 어머니는 유방암 말기를 앓고 있었습니다. 모친은 제이크를 홀로 키우고 있었는데요. 

브레머 선생은 어머니가 떠나신 후, 홀로 남을 제이크를 걱정했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남편과 이에 대해 의논했죠.

그 결과, 브레머는 이미 3명의 자녀를 키우고 있었지만 제이크를 아들로 받아들이기로 결정했습니다.

브레머는 제이크의 어머니에게 “우리 가족은 제이크를 우리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서 “행복하다”고 말했습니다.

제이크의 어머니는 감격했습니다. 그녀는 “오늘 밤, 오랜만에 편하게 잠들 수 있을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제이크의 어머니는 숨을 거뒀습니다. 브레머 선생 가족은 제이크를 데리고와 함께 지내고 있습니다.

제이크는 “엄마는 천국에 가셨지만, 언제나 내 마음속에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브레머 선생은 “제이크에게 함께할 모친이 없다는 사실이 너무 슬프지만, 제이크가 우리를 믿고 가족이 되어준 만큼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브레머 선생 부부는 지난 5월 법적으로 후견인 지위를 인정받았습니다. 부부는 “제이크에게 최선의 방법이라면, 입양도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메트로, WCVB, CNN,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