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가수 아이유가 광주 공연에서 발생한 관객 퇴장 사건에 대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카카오엠'은 지난 3일 아이유 공식 팬카페에 콘서트에서 발생한 퇴장 조치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 2일 광주에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를 진행했다. 당시 일부 관객들이 공연 실황을 스트리밍으로 유포했다.

소속사 측은 경찰의 협조로 현장을 적발해 퇴장 조치를 취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스태프들이 반말하고, 다른 관객들에게 피해를 줬다는 논란이 일었다.

관계자는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건강하지 못한 상황에서 임한 공연이었다"며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해 제재를 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초범이 아니라는 것. "당사자 중 한 명은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했다"며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다른 관람객에 준 피해에 대해서 사과했다. "의도치 않게 관람에 피해를 드렸다.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한 사과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서로의 입장 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한 아티스트를 위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한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유는 오는 18일 5번째 미니앨범 '러브 포엠'(Love poem)을 발표한다. 

<다음은 아이유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카카오엠입니다.

2일 진행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발생한 퇴장 조치 경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이번 광주 콘서트는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장에서 관객분들께 전하는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혹여나 음성 중계를 통해 텍스트화되어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지 않을까, 혹은 평소 무대와는 다르게 감정적인 돌발상황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여러 염려를 가지고 임한 공연이었습니다.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은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습니다.

2일 광주 공연 중 일부 관객분들의 실시간 스트리밍 현장을 적발하여 퇴장 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후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 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 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습니다.

고소장 관련 내용은 알려진 바와는 달리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분은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한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스태프들과 팬 여러분들의 입장 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아이유라는 한 아티스트를 위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한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진행될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Love, poem에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