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는 벌써 크리스마스라고...?

크리스마스 시즌 메뉴가 나왔다는 소식을 들은 캔디는 달려갔습니다.

매장에 도착하자마자 겨울 분위기가 물씬 풍겼는데요.

하지만 이한치한 캔디는 아이스로 주문했습니다.

또 봐도 반가운 토피 넛 라떼와 민초 덕후들이 대열광한 홀리데이 민트 초콜릿를 주문했습니다.

톨, 그란데, 벤티 사이즈로 모두 가능합니다.

칼로리가 흠..(말잇못)

스타벅스의 토피 넛 라떼는 2002년 처음 크리스마스 시즌 음료로 출시했다는데요.

이후 꾸준한 인기에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선보이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작년보다 더 영롱하고 고소해졌다네요. (굿)

크림 위에 바삭한 견과류들이 마구 씹혀 좋았습니다.

엄청 고소해요. 

반짝 반짝 빛나는 요 보석 같은 건 캐슈 브리틀 토핑이라고 합니다. 

(고소함X2222222)

쭉쭉 마실수록 중독되는 이 음료!

쉽게 설명하자면 고소한 아몬드 카라멜 우유 같습니다. 

처음부터 달달하고 부드럽게 넘어가요.

끝맛은 약간 커피의 맛이 날수도~

다음은 홀리데이 민트 초콜릿를 만나보겠습니다.

민트색이 1도 없어서 찐초코 음료로 착각할 정도인데요.

향을 맡으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초코맛보다 민트맛이 더 강했는데요.

입에 계속 남아있는 민트향...! 

민트 덕후들은 참 좋아하겠네요.

아이스로 먹어서 더 맛있는 것 같아요. 

민트 덕분에 끝까지 개운한 맛!

덕분에 초코 특유의 텁텁함이 덜 느껴졌습니다.

오늘(29일)부터 판매 시작한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시즌 메뉴, 같이 마실 친구들을 태그해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