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故 설리 사망과 관련된 공문서 유출에 사과의 뜻을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오후 본부 별관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남시 수정구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유가족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설리는 지난 14일 성남시 수정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남소방서 119구급대의 동향 보고서가 나돌았다. 설리의 사망 일시와 장소, 상황 등이 자세히 적혀 있었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한 직원이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SNS로 유출시켰다”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고 유출 계기를 설명했다. 

엄중히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문건 유출자에 대한 조사를 현재 진행 중이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관계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문책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을 전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누구보다 모범이 되어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유출한 사실이 부끄럽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포털사이트에 문건 삭제를 요청해놓은 상황”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보고 시스템을 점검하고 직원 보안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설리의 1차 부검 소견을 밝혔다. 타살 등의 범죄 혐의점은 드러나지 않았다.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졌다.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