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일 줄이야…괴물 같다" 김성령, 아이마스크 부작용 고통

배우 김성령이 아이마스크 부착 부작용으로 트러블이 발생한 자신의 얼굴을 공개했다.

5일 김성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붙이고 5시간 잠듦(원래는 15~30분이라 쓰여있음) 그래도 이 정도일 줄이야. 어젯밤엔 눈두덩이까지 부어서 괴물 같았음 아침에 병원 가서 주사 맞고 약 바르고 약 먹고 이 정도로 돌아옴"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성령의 얼굴에는 아이마스크 붙인 자국이 선명하다. 이에 김성령은 "물론 작품이 중요하지만 그래도...좋은 모습 못 보여드려 송구합니다"며 부은 얼굴로 무대에 오르게 된 것에 대해 관객들에 미안함을 전했다.

현재 김성령은 연극 '미저리'에서 애니 윌크스 역을 맡아 전국 공연 무대에 오르고 있다. 10월 울산과 부산에 이어 오는 11월 광주와 구리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TV리포트=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김성령 인스타그램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