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박유천 측 “마약 양성? 美에 의뢰…황하나 결별 후에도 협박”

‘스포트라이트’ 박유천 친척이 입을 열었다.

2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가 방송됐다.

이날 ‘스포트라이트’에서 박유천 친척은 “우리도 미칠 것 같다. 사실은 진짜 머리를 찧으면서 안 했다고 하는데, 저도 모르겠다. 그런데 어쨌든 양성이 나왔으니, 그래서 오죽하면 미국에 좀 부탁을 해서 혹시 상습 복용자와 성관계나 동거 생활에서도 나올 수 있는 확률이 있는지 의뢰를 해놨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김은미 과장은 “남자가 약물을 한 남용자고, 여성하고 성관계를 하면 정액 속에도 분명히 마약 성분이 있다. 그건 지금 이론적으로 확인이 되는데, 지금은 그 반대인 경우다. 제가 보기에는 좀 힘들 거 같다”고 알렸다.

또한 박유천 친척은 “예전에 황하나가 스킬이 좀 있던 아이라고 생각이 드는 부분이 있다. 박유천한테 협박도 많았다. 박유천 자는데 개인 나체 사진을 찍어서 저한테 보낸 적도 있다. ‘어디 있냐. 찾아서 빨리 5분 안에 찾아오지 않으면 (사진) 뿌릴 것’이라고 했다”면서 박유천과 결별 후에도 황하나의 협박이 계속 됐다고 말했다.

이어 “둘이 너무 트러블이 많았고, 애증의 관계였다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TV리포트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