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브리라슨이 한국팬들에게 감동받아 귀여운 말실수를 했습니다.

브리라슨과 로버트다우니주니어, 제레미 레너, 영화배우 조 루소, 앤소니 루소, 마블 CEO 케빈 파이기는 1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시아 팬이벤트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현장엔 약 4,000여 명의 팬들이 모여들었습니다. 모두 이들을 보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몰려들었고요. 응원봉은 물론 코스튬을 하고 온 사람들까지 있었습니다.

배우들과 감독들은 팬들의 뜨거운 열정에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팬여러분들을 위해 이번 영화를 만들었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리고, 예매도 많이 해달라"고 말했죠.

브리 라슨은 한국팬들을 위해 많은 것을 연습했습니다. 일명 'K하트'라고 불리는 손가락 하트도 계속해서 날렸고요. 자신을 향해 환호하는 팬들을 최대한 많이 보기 위해 공연장 곳곳으로 눈을 돌리며 인사했죠.

팬들은 한국을 찾아온 그들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했습니다. 이날 행사장에선 팬들이 직접 촬영한 응원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배우들은 모두 공연장 중앙에 서서 영상을 감상했습니다.

팬영상이 끝난 뒤에는, 팬들이 모두 함께 응원봉을 들며 "Thank You, Avengers!"(고마워요, 어벤져스!)라고 외쳤습니다. 배우들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듯 박수를 치며 환호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놀란 사람은 바로 브리 라슨이었습니다. 한국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어쩔 줄 모르겠다는 듯 감격받은 표정을 지으며 두 손을 가슴에 얹었습니다.

심지어 눈물까지 글썽였는데요. 박경림이 "혹시 울고 있냐"고 묻자 브리 라슨은 얼굴을 가리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다른 배우들이 그녀들을 다독여줬죠.

그리고 이날 카메라에서는 잡히지 않았지만, 팬들이 찍은 사진을 보면 그녀는 박경림에게 다가가 뭔가를 질문합니다. 한국말로 "사랑해요"가 생각나지 않은 것이죠.

박경림이 그녀에게 친절하게 한국말을 설명해주자, 브리 라슨은 마이크를 들고 팬들에게 사랑한다고 외쳤습니다.

undefined
undefined

그런데, 너무 감격했던 것일까요? 말이 살짝 꼬여서 "사랑해요"를 "사랑혀!"라고 외쳤습니다. 팬들은 브리 라슨의 이런 귀여움에 웃으며 크게 환호했습니다. 함께 영상으로 보시죠.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