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순위보다 저희의 진심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하게, 아무도 다치지 않게 이번 앨범 활동 마무리하는 게 목표입니다.”

뉴이스트W가 다시 깨어났다. 약 5개월 만의 컴백. 새 앨범 ‘웨이크, 앤’으로 뉴이스트W의 서사를 마무리했다. 가장 강렬한 비주얼로 마지막 페이지를 장식했다.

뉴이스트W가 26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타이틀곡 ‘헬프 미’(HELP ME)를 최초 공개했다.

리더 JR은 “떨리면서도 설렌다. 이번 앨범은 ‘위로’이지 않을까 싶다. 팬들이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새 앨범은 멤버 그리고 팬들에게 특별하다. 뉴이스트W의 마무리이자 뉴이스트의 시작을 알리기 때문. 뉴이스트W는 ‘워너원’ 황민현을 제외, 1년 6개월간 유닛 활동을 펼쳤다.

그만큼 더 공을 들였다. ‘웨이크, 앤’에는 총 7곡이 수록됐다. ‘헬프 미’, ‘라이’, ‘와이파이’, ‘아이 헤이트 유’, ‘나, 너에게’, ‘필스’, ‘달 세뇨’ 등이 담겼다.

타이틀곡 ‘헬프 미’ 무대는 강렬했다. 퓨전 팝 R&B 장르가 돋보였다. ‘너를 간절하게 기다리다 결국 너에게 구조를 요청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가사가 돋보였다. 기존 가사 형식과는 다르게 하오체를 사용했다. ‘쏟아지는 나의 심장은, 그리운 그대여’라는 서정적인 가사 표현이 인상적이었다.

백호는 “가사가 독특하다. 작사에 참여하면서 특별한 표현법이 없을까 고민했다. 그러다가 ’하오체’를 시도해봤다”고 설명했다.

칼군무의 정석이었다. 절도 넘치는 퍼포먼스가 돋보였다. 멤버들은 다이아몬드 대형을 이뤄 춤을 췄다. 손을 모아 기도하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뉴이스트W의 음악적 성장도 눈길을 끌었다. 멤버 모두가 솔로곡을 실었다. 특히 백호는 앨범 총 프로듀서로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백호는 “새 앨범에는 ‘잠에서 깨어나다’와 ‘감정에서 깨어나다’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타이틀곡이 전자고, 각 멤버들의 솔로곡이 그 후자다”고 전했다.

음악만 달라진 것이 아니다. 비주얼도 업그레이드됐다. JR은 빨강, 아론은 금발, 백호는 블루블랙, 렌은 보라색으로 염색했다. 새 장르에 맞춰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JR은 “외적인 모습도 많이 달라졌다. 보지 못했던 색다른, 조금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모든 멤버들이 다 잘 소화해낸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지었다.

뉴이스트W는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도 전했다. ‘러브'(팬클럽) 덕분에 성공적인 유닛 활동을 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렌은 “저희가 어둠 속에 있을 때 손을 내밀어주고 빛을 보여준 게 팬들이다”며 “무대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초심을 잃지 않고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황민현의 합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황민현은 ‘워너원’ 활동이 끝나는 1월 뉴이스트로 복귀한다. JR은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 이번 해에는 새 앨범 활동에만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김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