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가족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보도는 매우 악의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전합니다. 더욱이 특혜는 전혀 없고 대령실은 병원에 존재하지도 않으며 정상적인 절차와 기준에 따라 입원했다고 합니다.” (YG 공식입장) 

① 보도는 악의적이다 (YG): 악의와 호의, 그들의 기준이 궁금합니다. YG의 입맛에 맞으면 호의, 불편하면 악의…. 감정에 호소할 문제가 아닙니다.

② 대령실은 병원에 존재하지도 않습니다 (YG) : YG피셜, 2 無입니다. “특혜 없고, 대령실 없다”. 하지만 명백한 건, 대령실이 있다는 것. 지드래곤이 머무는 (301동) 311호, 그곳이 바로 대령병실입니다.

②-1. ‘디스패치’는 국군양주병원 운영체계를 확인했습니다. 301병동에는 2개의 1인실이 있습니다. 11호와 12호실입니다. 지드래곤은 (처음부터) 11호실에 입원했다, 12호실로 이동했습니다.

②-2. ‘디스패치’는 병실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병실명>은 301병동 11호실, <병실구분>은 대령병실. 지드래곤이 입원한 그 방은, 100% ‘대령병실’입니다.

②-3. ‘디스패치’의 보도가 악의적이라면, YG는 호의적인 언론사를 통해 ‘지드래곤 입원기록’을 공개하길 바랍니다. 본지 미공개 자료와 비교할 기회가 생겼으면 합니다.

③ 더욱이 특혜는 전혀 없습니다 : 1인실은, 3층과 6층에 있습니다. 3층 대령실은 사병에게 허락되지 않습니다. 일반 사병은, (특별한 때에만) 6층 1인실을 사용합니다. 일명, ‘격리실’입니다.

③-1. 양주병원에서 일했던 전직 관계자의 증언도 일치합니다. 그는 “301동 3층에는 대령실이 있다. 소령도 중령도 대령실을 (마음대로) 쓸 수 없다. 사병은 대령실을 사용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③-2. 그래서, 특혜입니다. 지드래곤이 입원한 대령실은, 아무리 ‘특별한’ 사병도 사용한 적 없는 곳입니다. 국방부에서 말하는 ‘코골이’ 병사가 311호실을 썼는지 궁금합니다.

“지드래곤이 머문 병실은 특실이 아닌 작은 일반병사 1인실이었으며, 이는 면회 방문객들이 많은 병원의 특성상 주변의 소란과 혼란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였을 뿐 특혜 의혹은 사실무근임” (YG 공식입장)

④ 작은 일반병사 1인실이었으며 (YG) : YG는 1인실 앞에 ‘작은’이라는 수식어를 붙였습니다. 1인실의 크기는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3층에 있는 일반 병실은 6인실입니다.

④-1. 301병동은 (대령실을 제외하고) 개방병동입니다. 천장이 뚫려 있습니다. 대형 선풍기를 배치해 더위를 식히는 수준입니다.

⑤ 주변 소란과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YG) : 한 편으론, 이해할 수 있습니다. 네, 그는 스타입니다. 이에 특별 대우가 필요하다? 아닙니다. 지드래곤이 감수할 부분입니다. 그는 군대에 가 ‘준’ 게 아닙니다.

“지드래곤은 군에서 정해진 병가 기간을 엄수하고, 개인 휴가까지 모두 반납하며 재활 치료 중인 것으로 확인하였습니다.” (YG 공식입장)

⑥ 군에서 정해진 병가 기간을 엄수하고 (YG) : 지드래곤은 5월 16일부터 25일까지 1차 병가(9박 10일)를 냈습니다. 이어 5월 26일부터 6월 1일까지 병가(6박 7일)를 연장했습니다. (국회 국방위 의원실 질의에 대한 국방부 답변 中)

⑥-1. 6월 13일에 다시 병가를 제출했습니다. 16일까지 3박 4일짜리입니다. 17일부터 18일까진 개인 휴가를 썼습니다. 그리고 19일에 입원했습니다. 퇴원 예정일은 6월 28일입니다.

⑥-2. 5월에만 ’17일’을 썼습니다. 6월에는 ’16일’을 보낼 예정입니다. 지드래곤은 2개월 동안 약 33일을 부대 밖에서 지낼 계획입니다. 특혜논란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다시 한번, 기회는 평등해야 합니다. 과정은 공정해야 합니다. 그가 아무리 지드래곤이라 할지라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군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