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가수 조앤(본명 이연지)이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26세다.

 

조앤은 지난 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미국 LA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교통사고 사망. 지난 달 26일 교통사고를 당했고, 일주일간 사투를 벌였다. 하지만 끝내 병상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그룹 '테이크'의 한 멤버는 3일 정오 '디스패치'와의 전화에서 "이승현(조앤의 오빠)과 통화를 했다. 조앤에게 무슨 일이 있냐고 물었더니 '오늘 하늘 나라로 갔다'는 말을 했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조앤의 죽음은 생전 일했던 회사 관계자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디스패치'에 "조앤이 LA에 본사를 둔 B회사 어카운팅 부서에서 근무했다. 한국에서 가수를 했다고 해서 놀랍고 신기했다"면서 "지난 주 화요일 교통사고로 병원에 실려갔다. 위독한 상태였는데 오늘 사망했다"고 알렸다.

 

고인은 2001년 '퍼스트 러브'로 데뷔했다. 한 때 최고의 유망주로 주목을 받았다. '햇살 좋은 날', '순수' 등의 히트곡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롱런하진 못했다. 지난 2012년 '슈퍼스타K'를 통해 다시 한 번 가요계 문을 두드렸지만, 실패했다.

 

이후 고인은 미국으로 돌아가 평범한 삶을 살았다. 미국 회사에 취업을 했다. LA에 본사를 둔 B회사 재무팀에서 일했다. 그러다 추수감사절 연휴에 뜻밖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일주일간 죽음과 싸웠지만, 26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현재 유족들은 큰 슬픔에 잠겨 있다. 고인의 한 측근은 "사고 소식을 듣고 오빠가 LA 현지로 갔다. 현재 남은 가족들이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한국에서도 고인의 명복을 빌어 주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