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케이블 채널 Mnet '보이스 코리아'가 세미 파이널 진출자를 결정했다. 정나현, 지세희, 송승연, 이소정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남성 출연자들이 모두 탈락한 이변의 결과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보이스 코리아'에서는 4번째 라이브쇼가 진행됐다. 신승훈과 강타 코치팀이 세미 파이널 진출권을 두고 접전을 벌였다. 이날 1명은 시청자의 선택으로, 다른 한 명의 코치의 선택으로 다음 다무 진출권이 쥐어졌다.

 

이날 신승훈팀의 첫 번째 합격자는 이소정이었다. 그는 이문세의 '빗속에서'를 애절한 감성으로 열창해 신승훈의 선택을 받았다. 이어 문자투표 1위로 자동 합격한 송승연은 부활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를 재해석해 큰 호응을 얻었다.

 

반면 탈락자는 장재호와 정승원이었다. 먼저 장재호는 김광진의 '편지'를 열창했지만 파이널의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모습이었다. 정승원 역시 박진영의 '허니'로 무대를 꾸몄지만 불안한 음정과 낮은 문자투표로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탈락한 장재호는 "합격 불합격을 떠나 여기서 많은 것을 배우고 돌아간다. 코치님께 감사하다. 사랑합니다"며 소감을 전했다. 정승원은 "코치님께 감사드린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 좋은 음악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타는 다음 라운드 진출자로 지세희와 정나현을 선택했다. 지세희는 김태우의 '사랑비'를 열창하며 폭발적인 고음을 과시했다. 이어 합격한 정나현은 빅마마의 '여자'를 호소력있는 보이스로로 불러 강타의 극찬을 받았다.

 

반면 홍혁수는 동방신기의 '더 웨이 유아'를 불렀지만 1위를 차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배근석 역시 김완선의 '리듬 속의 그 춤을'을 평소와 다른 매력을 뽐냈지만, 심사 평가와 낮은 문자투표로 탈락했다.

 

홍혁수는 "그동안 정말 행복하고 감사드리는 나날이었다. 강타 형 정말 감사했습니다"고 아쉬운 탈락 소감을 전했다. 배근석은 "이 자리까지 올라온 것만으로도 과분하다.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인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출처=Mnet '보이스코리아'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