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곡 작곡가 키겐이 야동 번역으로 생계를 유지했던 과거를 공개했습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키겐, 라이머, 한해, 임영민, 김동현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MC 박나래가 키겐에게 “야한 동영상 번역으로 돈을 번 적 있으시죠?”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키겐은 “난 재일 교포 3세다. 어릴 때부터 일본말을 하고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그는 “서울에 왔는데 친구도 친척도 없었다. 생계를 어떻게 유지할지 고민하다가 외국인 전용 구직사이트에 가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며칠 뒤 ‘음성 엔터테인먼트’를 한다는 사람으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그는 키겐에게 USB를 건넸는데요. 그 안에 야동이 들어있었던 것.

키겐은 “그 사람이 야동을 번역해주면 1개 당 얼마를 주겠다 하더라”며 “스토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 10분이면 1편을 번역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이어 “욕심이 나서 빨리 작업했다. 한 20개를 번역하면 정신이 나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키겐은 버벌진트의 '충분히 예뻐', 프로듀스 101 시즌2 평가곡 ‘오 리를 걸’, 뉴이스트 W '있다면' 등을 작곡했습니다.

<사진출처=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