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애프터출신 연기자 유소영이 성추행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유소영은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했습니다.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어떤 회사 대표랑 미팅하고 계약을 했다. 다음날 새식구 왔다고 회식을 하자고 해 술을 마셨다. 자리가 끝나고 집에 데려다주겠다고 해서 택시를 탔는데 손을 잡더라"며 경험을 이야기했습니다.

이어 "먼저 보내려 했는데 택시에서 따라내렸다. 이야기 좀 하자고 어디 가자더라. 무서워서 24시 패스트푸드 점으로 갔다. 앉은 순간부터 손을 놓지 않았다"라고 전했는데요.

이 대표는 계속해서 "여자로 보인다. 네가 좋다. 네가 오케이 할 때까지 집에 안 보내겠다"며 추태를 부렸다고 합니다. 유소영에게는 악몽이었는데요.

다음날 "이렇게 진행할 생각 없다. 계약을 없었던 일로 하자"고 했더니 무슨 일이 있었냐며 반문했다고 합니다. 술에 취해 아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네요.

결국 유소영은 계약한지 며칠 만에 파기하게 된 것인데요. 덧붙여 이런 일이 비일비재했다고 고백해 더욱 충격을 안겼습니다.

<사진출처=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