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망생 한서희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했습니다.

한서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빅뱅' 탑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는데요.

그는 "나는 누구도 성희롱한 적 없다. 절대 '맥' 립스틱과 탑의 성기를 비교하지도 않았다"고 당황스러워했습니다.

한서희는 앞서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습니다. 누군가 립제품에 대해 묻자, 자신이 사용하는 '바비브라운' 립스틱을 들어 보였는데요.

이 캡처가 탑의 주요 부위 크기를 언급한 것으로 와전됐다는 겁니다. 한서희는 "내가 그날 바른 바비브라운 립스틱이 뭔지 알려주기 위해 보여준 것 뿐"이라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서희는 "나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수 차례 하며 이 부분을 설명하려고 했다. 그러나 사람을은 진실에는 관심이 없더라. 어쨌든 이제부터는 우스꽝스런 루머를 퍼뜨리지 말아달라"고 마무리했습니다.

<사진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및 라이브 영상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