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 김용덕기자] 하리수의 세계적인 트랜스젠더 쇼무대를 만들겠다는 꿈이 현실로 다가왔다. 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트랜스젠더 스테이지 '믹스아마존'(www.mixamazon.com)을 오픈했다.

 

이날 하리수는 멋진 퍼포먼스와 함께 레이디가가의 노래를 선보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또한 '네오 젠더쇼'의 하이라이트는 30명여명의 트랜스젠더 엔터테이너들이 펼치는 대형 댄스공연이었다. 군무로 이루어지는 셔플댄스와 레이디 가가 레파토리는 해외 트랜스젠더쇼에서도 볼 수 없는 공연이었다.

 

또한 후배들을 위해 하리수는 "트랜스젠더들이 끼를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한 것만으로도 정말 벅차다"면서 "앞으로 프로젝트 그룹을 통해 앨범 발매와 함께 트랜스젠더들만으로 꾸민 창작 뮤지컬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금까지 트랜스젠더쇼에 대한 기존 인식은 음란, 퇴폐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때문에 하리수는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한국판 티파니쇼'를 만들기 위해 도전했다. '네오 젠더쇼'는 하리수와 트랜스젠더들이 그동안 꿈꿔온 최상의 무대였다.

 

"하리수의 화려한 퍼포먼스"

 

"다양한 볼거리까지"

 

"오페라 무대처럼"

 

"독특한 가면무대"

 

"하리수의 남다른 포스"

 

"댄스실력은 여전해"

 

"셔블삼매경까지"


<글·사진= 김용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