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연기자 지수가 생애 첫 장르물에 도전한다. 최근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출연을 확정했다.

지수는 극중 감옥 생활을 대신 살아주는 '형받이' 한강주로 변신한다. 가족을 위해 자신을 희생했지만, 조직폭력배들의 함정이었음을 깨닫는 인물이다.

강렬한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 지수는 앞서 '힘쎈여자 도봉순', '판타스틱', '달의연인' 등에서 직진남 로맨스 연기를 펼쳐왔다.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과의 호흡도 관전 포인트다. 이번 작품에는 지수를 비롯해 박중훈, 주지훈, 강하늘 등이 합류했다.

'나쁜 녀석들' 측은 "지수가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며 "전작과 180도 다른 캐릭터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는 강력계 검사와 강력 범죄자들의 악의 소탕기를 그린다. 올 하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