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승연이 '씨스타'였다면 어떨까요? 'EXID'에 김유정이 있었다면요? 김소현이 '걸스데이' 막내로 들어간다면…? 

공승연, 김소현, 김유정은 다재다능한 연기자들입니다. 본업인 연기는 기본이고요. 걸그룹 안무도 200% 소화 가능하죠. 지금 당장 데뷔해도 위화감 제로~.

▶ 공승연부터 살펴보겠습니다. 공승연은 SBS-TV '인기가요'에서 MC를 맡은 적이 있는데요. 친동생인 '트와이스' 정연과 여러 걸그룹 포인트 안무를 선보였습니다.

'구구단'으로 완벽 변신했고요. '원더랜드'의 깜찍한 안무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선보였습니다. 참 상큼 발랄합니다.

"씨스타로 변신"

"웨이브도, 완벽소화"

▶ 다음은 김소현입니다. 지난 2014년 MBC-TV '연예대상'에서 스페셜 무대를 진행했습니다. '걸스데이'의 '달링'에 도전했는데요.

비주얼부터 눈부십니다. 민트 컬러의 민소매 원피스로 요정 같은 미모를 자랑했습니다. 머리에 살짝 얹은 화관도 잘 어울립니다.

"댄스 실력이요?"

"걸그룹 센터각"

▶ 마지막은 반전의 김유정입니다. 지난 2014년 SBS-TV '인기가요'에서 '미스터 츄(Mr.Chu)'를 췄는데요.

불과 1년 뒤 학교 축제에서 선보인 무대는 한마디로 파.격.적~. 'EXID'의 '위 아래'와 현아의 '빨개요'를 소화했습니다.

"웨이브에 깜짝" 

"현아로 변신"

<사진출처=SBS-TV, MBC-TV,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