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연기돌' 정수정이 물의 여신으로 변신했다. tvN '하백의 신부 2017' 측은 13일 정수정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정수정은 극중 신계 수국의 관리신 '무라'를 맡았다. 인간계에서는 독보적인 미모를 앞세워 남심을 울리는 톱 배우이기도 하다.

성격은 까칠, 그 자체다. 하지만 '하백'(남주혁 분) 앞에서는 한없이 지고지순하다. 하백의 종 '소아'(신세경 분)에게 강한 질투심을 느낀다.

특유의 시크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사진 속 정수정은 무결점 미모에 레드립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차가운 눈빛도 인상적이다.

정수정은 "'무라'는 현명한 수국의 관리신이다"며 "이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눈빛, 말투, 표정, 걸음걸이까지 신경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은 현대극으로 스핀오프했다. 물의 신 '하백'과 그의 종 '소아'의 코믹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다음달 3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