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의 ‘맥심’ 화보가 재조명 받고 있습니다.

하니는 지는 8일 방송된 Olive TV의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에 출연했죠. 이날 하니는 자신만의 다이어트 방법을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전성기 몸매를 ‘맥심 화보’ 촬영 당시로 꼽았습니다. 공개 당시 우월한 하니의 몸매가 감탄을 자아낸 바 있죠.

이에 하니는 "사실 저 때 살을 너무 안 좋게 뺐었어요. 두 달 만에 9kg을 감량하기 위해 거의 아무것도 안 먹었었죠”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또 그는 심한 다이어트의 부작용으로 얼굴마저 홀쭉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하니의 맥심 화보는 지난 2014년 10월호에 수록된 것인데요. ‘위 아래’ 역주행 직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니의 몸매 리즈 시절 그 화보를 모았습니다. 함께 보시죠.

터질 것 같은 가슴과 꽉 찬 골반

눈빛까지 섹시합니다.

정화와 함께 한 샷, 저 다리 길이 실화?

 

잘록한 허리와 11자 복근

 

움짤로 봐도 굴욕이라고는 없죠.

몸매부터 얼굴까지 모든 게 하이레벨!

<사진출처=올리브 TV, 맥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