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영우기자] 대마 흡연 혐의로 기소된 그룹 '빅뱅' 탑(본명 최승현)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강남경찰서에서 나서고 있다.

탑은 이날 수많은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을 유지하며 당당하게 발걸음을 옮겼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탑은 지난해 연습생 한 모씨(21)와 함께 10월 9일~14일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총 4차례 대마를 흡연했고, 서울경찰청 측은 탑을 방출했다. 임무 수행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후 탑을 양천구 신월동 4기동단으로 발령냈다.

"굳게 다문 입술"

"입가에 미소가?"

"시종일관 묵묵부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