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안나영기자] "언니 폐렴이야. 발 씻고 자" (가인)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이 악플러들을 공개 저격했다. 지난 달 31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받은 악플들을 직접 캡처해 올렸다.

악플 수위는 심각했다. 한 네티즌은 은근슬쩍 '임신설'을 흘렸다. "연예계가 더러워 비밀리에 임신해서 아이 낳고, 아무렇지 않게 복귀하는 X들 많다"는 루머를 달았다.

이에 가인은 진단서 공개로 맞섰다. 이에 따르면 가인의 병명은 폐렴이었다. 게다가 불면증, 공황발작을 동반한 불안장애 등이 겹쳤다.

가인은 "애기들아. 언니 폐렴이야. 발 씻고 자"라며 "(궁금하면) 영동 세브란스 병원으로 가서 확인해보라"는 글을 적었다.

다만 고소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가인은 "고소는 안 해. 피곤해"라며 "내가 질질 짜고 고소할 것 같니?"라며 쿨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가인은 지난 달 중순 영동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가인이 컨디션 난조를 호소해왔다. 건강이 악화돼 치료를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가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