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전소미 부녀가 코믹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였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 4일 방송된 MBC-TV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클라이밍을 한 후, 간식을 먹었는데요.

장난기 넘치는 모습이 돋보였습니다. 전소미는 아버지 매튜의 얼굴에 아이스크림을 묻혔는데요. 매튜 역시 그런 딸에게 아이스크림을 들이밀었습니다.

이어 전소미는 자신의 음식 버킷리스트를 공개했습니다. "꼭 먹어보고 싶었다. 건조 쌍별 귀뚜라미와 건조 밀웜이다"라며 두 음식을 오픈했습니다.

아버지 매튜는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후회없는 인생, 내가 먹을게. 나 줘"라며 귀뚜라미 먹기에 도전했죠. 한 입에 엄청난 양을 털어 넣었습니다.

전소미는 말린 귀뚜라미에 호평했습니다. 한 입 먹은 뒤, "검은 콩 같은데. 고소해요. 괜찮아요"라며 클라이밍 선생님께 권했죠.

부녀는 다음으로 밀웜 시식에 나섰는데요. 전소미는 밀웜을 천천히 음미했습니다. "생선포 맛이 나요"라고 답했는데요.

전소미와 아버지 매튜의 코믹한 벌레 먹방, 영상으로 보시죠.

<사진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