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무대 연출법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해 선보였던 '빅뱅'의 무대 퍼포먼스와 비슷하다는 것인데요.

방탄소년단은 지난 22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제6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드'에 참여했습니다. 웅장한 무대 연출로 눈길을 끌었는데요.

당시 무대 화면은 강한 노이즈 효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이후 '노 시그널'(No Signal)이라는 글자가 화면 가운데 등장했죠.

이 무대를 본 '빅뱅' 팬들은 표절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 탑이 상암콘서트에서 솔로곡 '아무렇지 않은 척' 무대에 쓰인 연출과 같다는 건데요.

실제 사진을 살펴보니 화면 노이즈 기법, '노 시그널' 글씨가 적혀있습니다. 실제 빅뱅은 지난해 콘서트 구성, 연출 등에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빅뱅 팬들이 표절을 주장하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작년 콘서트 당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왔었다. 그 무대를 안 봤을리가 없다"는 건데요.

하지만 방탄소년단 팬들의 입장은 다릅니다. "해당 효과는 다른 곳에서도 흔하게 쓰이는 기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방탄소년단과 빅뱅의 무대 연출,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빅뱅 콘서트 무대

방탄소년단 가온차트 무대